나만을 위한 추천

TOP
통합검색
검색
  • 통합검색
  • 전자책
  • 연재글
  • 커뮤니티
  • 웹소설
  • 종이책

내서재 보관함
내연재관리(글쓰기)

피우리넷작가 전체 보기
작가연재 레벨
새내기작가
크리스탈
로즈
올리브
스텔라
유료연재

활동점수를 알아봅시다
활동점수 더!!

활동점수 룰렛게임

활동점수 상위 100명


연재 보기 도움말
작가 등급 도움말
목록보기
장르  무협
작가 빨강구미호
선호작품 등록
작품 제목 우중기담 : 비만 오면 사랑이 온다. 

비가 오는 날에는 모든 사람들이 회상에 잠긴다.
사랑하는 첫사랑...가족들...
나는 비가 오면 무엇이 생각나는가?.
 
 
유난히 아침부터 이슬비가 온다.
안개까지 낀 이슬비를 맞으며
땔감나무를 하려고 산에 오르는
중이다.
 
어디서부터 문제였을까?.
자꾸 꼬인듯한 이런 느낌은...
 
"헉...헉.. 헉..."
 
안개낀 산을 오르는게 아니었는데
왜...안개낀 산을 올라서...
 
"아오오오....오오오..."
 
여우가 우는 방향의 반대 방향으로
가니 짙은 안개속에서 대궐같은
집이 보인다.
 
이상하게도 이런 산속에 큰 집이
있는 것도 이상하지만...
 
산속에 안개가 짙게 끼었는데...
큰 집 근처에는 안개가 끼지
않은 이유가 뭘까...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며 집앞의
문을 두드리는데...
 
끼이이익...소름끼치는 소리가 나면서....
문이 열리고...
 
머리카락이 빨간 여자애가
 
"누구요?"
 
라며... 머리를 내미는데,
무척 귀여운 여자아이다.
 
"나는 이슬비라고 하는 나그네인데
비만 피하고 산을 넘을수있게
잠시 쉴수 있게 해줄수 있나?"
 
빨간머리 여자애가 나를 아래.위로
쳐다보더니...입을 삐쭉 내밀며...
 
"기다려 봐요. 아씨께 물어볼게요.
아씨~"
 
멀리서 단아한 목소리가 들리면서...
 
"백홍아~무슨 일이니?. 덜렁거리지
말거라~"
 
"손님이 오셨는데...비가 많이 와서
하룻밤 쉬다 간다는데요...~"
 
"할수 없지...사랑방에서 쉬시다가
가시라고 말씀드리고 네가
차와 음식을 올리거라"
 
"예~아씨~"
 
"아씨께서 하룻밤 쉬시다 가시래요.
따라오세요~"
 
빨간머리 백홍이라는 계집아이가
입을 삐쭉 거리며...
따라오라는 길을 따라가니...
 
집밖은 안개와 이슬비로 뿌였게
앞이 안보이는데...
집안의 신선이 사는 선경이 따로
없다...
 
'이런 선경이 따로 있었다니...'
 
정원에 학과 두루미...모든 동물들이
서로 즐겁게 놀고 있고 정원에는
7가지 색깔의 무지개가 올라있다.
사랑방이라고 안내한 곳에는
연못 다리를 건너서 2층 정자가 있는데
...정자가 문과 창문으로 되어있어
서 나그네가 쉬고 가기 좋았다.
 
"그런데 말입죠... 내일 아침 닭이 울때까지
무슨 소리가 들리거나 누가 문열어
달라고 해도 창문이나 문을 열어 주시면
안됩니다.
또한 누구인가가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 이야기를 믿지말고
궁금해하지도 말고 누가 무언가
물어보면 대답하지 마세요.
이유는 묻지 마시고요..."
 
"무슨 이유인지 모르지만 그리 하마..."
 
"편히 쉬세요."
 
백홍이 술과 차와 안주와 음식을 내주며
나갔는데...
왠지...정원에서는 조용한 적막 만이
흐른다...
 
'음...차와 술과 안주와 음식이 좋구나...
먹으니 졸리네..."
 
문과 창문을 꼭 잠그고 잠을 자는데...
한 식경이 지났는데....
갑자기 밖에서 천둥번개가 치고
폭우가 내린다.
 
'큰일이네...어쩐다...내일 산을 올라야
하는데...천둥번개에...비가 내리다니...'
 
왠지...잠을 더 청하는데...
갑자기...으스스한 바람소리와 함께
많은 사람들의 그림자가 모이며...
정자를 둘러싸고 이야기를 나눈다...
옥구슬 굴러가는 목소리가 말하기를....
 
"이렇게 오랜만에 모였으니...
우리가 겪은 무서운 이야기를 해볼까요?"
 
옥구슬 굴러가는 목소리가 말하기를
 
" 때는 단군조선이었지. 세상이 중국
하나라의 폭정에 조선인들이 살기
힘든 세상이었어...."(회상에 잠긴듯)
 
 
우중기담 : 비만 오면 사랑이 온다.
 
1회.이슬비 오는 날
 
 
오늘 따라 하늘이 흐리고...눈이 많이
올거같다. 내 소개부터 해야 할까?...
 
내가 사람이라고 생각한 분들은
없을거다...
 
물론 짐작한대로...나는 구미호족의
빨간 꼬리털을 가지고 있는 삼미호
이다. 구미호는 청구 지역의 신묘한
영물이자 신수로 사람들에게 부러움을
사지만...꼬리 아홉달린 구미호가 되기
위해 인간세상에서 정신수행을 해야
하는데...이게 문제다...
 
인간처럼 직업도 가져야 하고 돈도
벌어야하고 착한 일도 많이 해야
한다. 착한 일을 많이 하는 건 하지만...
직업을 가지고 돈을 버는건 힘들다...
 
사는게 무엇이길래...
인간처럼 집도 가지고....집이 없으면
세들어 살아야 하고...주인집에서
월세 내라고 핍박도 많이 받는다...
 
이렇게 1000년을 수행하며 살아야
구미호가 되는데...어찌 쉬운일인가...
 
휴우...인간처럼 술도 마시고 친구도
만나고 인간과 결혼도 하고 자식도
키우며....살아야 하는데...내가 죽을때가
되면...여우같은 마누라와
토끼같은 자식들에게 재산을 나누어
주어야 한다.
 
그러면 그 집에서는 죽은...
나는...빈몸으로 머나먼 다른 나라의
지역에 가서....다시 빈몸으로 시작해야
한다...직업도...돈도..가족도...
이러길 1000년이 흘러야 하는데...
힘들다....휴우...
 
더 큰 문제는 이거다...
 
구미호족이 주로 여자로만 변신해서
산다고 하지만...이거는 아니다.
이번생인 1갑자인 60년은 남자로 살고...
다음 1갑자인 60년은 여자로 살고...
이렇게 1000년을 반복해서 살아야한다.
진정한 구미호는 남자와 여인의 삶을
살며 인생의 참맛을 느끼고 수행을
하고 도력을 키워야 한다...
 
이제 이번 60년은 여자로 살아야
한다...휴우...여인으로 사는건 힘든게
많다...지난 번에 남자로서 사는 생은
상인이 었으니...이번 여자로서의 생은
...무림 여협이 되어보고자 한다...
 
자...그러려면 아마도 고수인 여자 사부님
과 영약이 있어야 겠지...
우선...변신해야지...
 
"천상 도군이시어...여자아이로 변신
하게 하소서~얍"
 
내 도술로서 7살 여자아이로 변신하였다.
이제는 남루한 옷을 입고...
길거리에 쭈구리고 앉아 있어야겠다...
 
'저기...여자 무사가 지나가는데....
내가 미리 골목길에 쓰러져 있어야지..."
 
아리따운 여자무사가 검을 가지고
골목길을 지난다...
 
갑자기 골목길에 쓰러진 여자아이를
발견하고...여자아이의 몸을 흔들어본다...
 
"애~야..."
 
나는 정신이 나지 않는듯...
 
"끄으응.."
 
거리자...
 
여자 무사가 걱정하며..."눈이 이렇게
많이 오는데 얼어죽으면 큰일이다...
내 사문인 쾌검각에 데리고 가야겠다
..."
 
쓰러진 나를 한 팔로 안아서 경공을
써서 하늘을 날아다닌다...
 
쾌검각의 정문앞에 도착하니...
정문의 여자 문지기이자 여자 무사들이...
포권을 취하며...
 
"사부~" 라고 하는 것으로 보아...
나를 데리고 쾌검각에 온 여자무사가
높은 사람인가 보다....
 
"청매 장문 사저께서 어디 계시냐..."
 
"태청각에 계십니다."
 
"그래..."
 
나를 옆에 끼고 이 여자가 또 경공을 써서
하늘을 날아서...
태청각 앞에 내린다....
 
"장문사저..."
 
"청란사매냐~"
 
하늘의 달에는 월하노인이 산다고
다들 들었니?.
월하노인은 사랑하는 남.녀만 빨간 실로
이어주는 것이 아니라...
세상의 모든 인연에 빨간 실을 이어준다는
걸 알고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선한 인연...악한 인연...그 어느 인연
이라도... 그 누구도 월하노인의 이어주는
빨간 실의 인연을 피해갈수는 없는 법....
나와 내 사부의 인연이 이렇듯이...
 
쾌검각의 장문사저라는 여인을 보니
참으로 단아하다는 말 ...밖에는
표현할 길이 없다.
"그 아이는 누구니?"
나를 데려온 여인이 말한다...
"추운 날씨에 폭설이 내리고 있어서
길을 걷던중에 길에 쓰러져 있던
여자아이 인데...살아 있어서
저와 쾌검각에 인연이 있는듯 하여
데리고 왔는데..."
"이것도 인연인데...네가 제자로 거두어
훌륭한 제자로 키워보거라...
왠지 좋은 인연이 될듯 싶구나"
"고맙습니다...사저..."
 
방안에는 여인의 향이랄수있는
난초의 향이 나고 있었고...
따뜻한 느낌이 있었다.
"이제 정신이 드니?."
 
(다음회에...)


연재 회차를 선택하세요. ※ 이미 구독한 회차는 흐리게 표시합니다.
10회)  10회. 천하제일 무림여제 강호로 돌아가리 (0) | 9KB | 가격: 100원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0회
9회)  9회. 천하제일지 모용세가 모용연 (0) | 8KB | 가격: 100원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0회
8회)  8회. 빨간 봄비에 젖은 모용세가의 흑죽림 (0) | 8KB | 가격: 100원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0회
7회)  7회. 하얀 겨울비가 내리면...초대하지 않는 손님이 오리라. (0) | 7KB | 가격: 100원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0회
6회)  6회.은빛 겨울비가 내리면 ... 내 마음은 천리길... (0) | 7KB | 가격: 100원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0회
5회)  5회. 장마비속의 월하가인... (0) | 7KB | 가격: 100원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0회
4회)  4회. 벽력보다 빠른 삼재검 (0) | 7KB | 가격: 100원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0회
3회)  3회. 아~. 원한이란 무엇이길래... (0) | 7KB | 가격: 100원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0회
2회)  2회. 빨간 실과 인연.... (0) | 7KB | 가격: 100원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0회
1회)  1회.이슬비 오는 날 (1) | 6KB | 무료 | 등록:2020.06.02 (2020.06.03수정) | 5회
목록보기

총 댓글 2 /
기대 됩니다.

책*** 2020.06.03

 

재미있어요. 응원할게요.

책*** 2020.06.03

 

책 반사광 책 옆등

제가 사랑한 건 그..
연이수 지음
㈜조은세상

책 반사광 책 옆등

잘나가는 미쓰나
박지영 지음
㈜조은세상

책 반사광 책 옆등

[BL]풋 인 더 도어..
스탕 지음
피플앤스토리

책 반사광 책 옆등

사랑 팔이
육해원 지음
도서출판 선

책 반사광 책 옆등

흠모
러브솔 지음
도서출판 선

※ 한번 클릭했던 소설은 회차가 흐린 글자로 보입니다.
공지 창작물 소재 규제에 관한 규정 안내

보기 유료 판타지  7  0

보기 유료 현대로맨스  52  0

보기 유료 무협  5  3

보기 유료 판타지로맨스  5  0

보기 유료 판타지로맨스  0  0

보기 유료 판타지로맨스  1  0

보기 유료 판타지로맨스  3  3

보기 유료 무협  5  3

보기 유료 판타지로맨스  16  3

보기 유료 현대로맨스  378  0

보기 유료 현대로맨스  1713  3

보기 유료 자유  228  1

보기 유료 역사로맨스  1535  19

보기 유료 현대로맨스  63  3

보기 유료 판타지로맨스  13404  58

보기 유료 자유  474  0

보기 유료 자유  700  9

보기 유료 자유  6134  11

보기 유료 자유  1028  7

목록보기
이름 제목 내용